따복공동체지원센터 소식(미러링)

동네서점, 살아남아야 하는 이유

수 년 전 일이다. 우리 동네 아파트 단지 입구 지하에 제법 너른 서점이 있었다. 두 부부는 개량한복을 입고 손님을 맞았다. 서점에는 인문사회과학 서적도 제법 많았다. 한 주에 두어 차례를 책을 사던 안 사던 들리던 동네책방이었다. 사장 부부와 두런두런 이야기도 나눌 정도로 가까워졌다. 아주 인기 있는 베스트셀러 아니면 구비하지 못한 책이나 신간은 며칠 기다려 줄 수 있냐고 수줍게 말씀하신다. 당장 읽고 글쓰기나 상식 등에 크게 도움 될 것처럼 서둘러 책을 주문하지만 막상 책이 도착하면 표지 목차 서문 정도 훑어보고 책상에 고이 모셔 두는 게 나의 일상이 아닌가 싶어 며칠을 기다렸던 게 다반사였다. 책이 왔다고 연락이 오.......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로 보내기
  • 텀블러로 보내기
  • 핀터레스트로 보내기

Comments

카테고리
글이 없습니다.
최근통계
  • 현재 접속자 42 명
  • 오늘 방문자 425 명
  • 어제 방문자 790 명
  • 최대 방문자 4,965 명
  • 전체 방문자 956,902 명
  • 전체 회원수 311 명
  • 전체 게시물 3,921 개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